새벽에 여친 원룸 찾아와 난동 피운 남성을 '목 졸라' 죽인 남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여자친구 집에 찾아온 남성을 몸싸움 끝에 살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부산 강서경찰서는 부산의 한 원룸에서 막무가내로 여자친구 집에 들어와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32살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4시 30분께 A씨가 여자친구 B(30)씨와 잠을 자고 있던 중 갑자기 C(40)씨가 들어와 텔레비전을 부수는 등 소란을 피웠다.


결국 A씨는 C씨와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C씨는 목이 졸려 이미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있었고, C씨는 병원으로 옮겨진 지 12시간 만에 숨졌다. 


C씨는 이날 새벽 B씨에게 여러 번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자 직접 원룸에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불이 꺼진 상태에서 B씨가 여자친구와 나를 폭행해 이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


한편, C씨와 B씨의 관계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C씨의 유가족은 고인과 B씨가 사귀었고 최근 헤어진 사이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그러나 사건 담당 형사는 인사이트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B씨는 'C씨와 오빠 동생으로 알고 지낸 사이이며 연인 관계가 아니었다'며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가족과 B씨의 주장이 엇갈려 아직 고인과 B씨의 관계를 정확히 규정짓지 못하고 있는 애매한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 강서경찰서는 사건 당일 A씨를 체포한 뒤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됐다.  


하루 뒤 검찰이 영장 재신청을 지휘해 재신청했고, 내일(16일) 오전 법원의 영장실질심사가 있을 예정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