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6월 12일 싱가포르 개최 낙점

인사이트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북미정상회담 개최일과 장소가 6월 12일 싱가포르로 확정됐다. 6·13 지방선거 전날이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에 "나와 김정은이 만나는 대망의 회담은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세계 평화를 위한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tter 'realDonaldTrump'


전문가들은 북미가 정상회담 장소로 최종 싱가포르를 선택한 것이 중립적 외교 무대이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앞서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 당시 대만 총통의 첫 정상회담도 싱가포르에서 열린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싱가포르는 북한과 외교관계가 있어 북한 대사관이 설치돼 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하지만 회담 시기가 한 달 이상 남은 점 등을 감안해 일부에서는 여전히 극적으로 판문점이 될 가능성도 배재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본인이 지난 달 회담 장소로 판문점을 거론한 적이 있다.


싱가포르가 낙점된 것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북미정상회담 판문점 개최가 북한에 정치적으로 이용될 소지가 크고 회담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할 경우에 대한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미 남북정상회담으로 주목을 받았기 때문에 신선하지 않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