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 XX" 대한항공 조현민 추정 여성 '욕설' 담긴 음성 파일 공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가 직원에게 폭언·욕설을 하는 것으로 보이는 음성 파일이 최초 공개됐다.


14일 오마이뉴스는 제보자로부터 음성 파일을 입수해 오마이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현민, 대한항공 본사 사무실에서 간부에게 지르는 고성 단독 입수'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4분 남짓의 음성 파일에는 조현민 전무로 추정되는 여성이 매우 화가 난 듯한 목소리 상대방에게 소리를 지르는 상황이 담겨 있다.


여성은 "에이 XX 찍어준 건 뭐야. 그러면?", "누가 모르냐고, 사람 없는 거!"라고 고함친다.


인사이트뉴스1


음성파일에는 "난 미치겠어", "진짜 니가 뭔데!", "왜 집어넣어!", "아이씨"라는 내용도 담겼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제보자는 해당 음성 파일이 녹음된 시점이 공개되면 분명 제보자를 색출하려 할 것이라며 녹음한 날짜와 상황은 공개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제보자는 오마이뉴스에 "(조 전무의 폭언과 욕설이) 워낙 일상적이라 시점을 밝히지 않는다면 언제였는지 알 수 없을 것"이라며 "조 전무의 집무실이 있는 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모두 들을 수 있을 정도로 큰 소리로 직원들에게 폭언을 쏟아부었다. 매우 일상적인 일이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OhmynewsTV'


한편 조현민 전무는 지난달 광고대행사와의 미팅 중 직원에게 물을 뿌렸다는 갑질 의혹을 받았다. 


본격적으로 논란이 불거진 12일 조현민 전무는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했다.


그는 출국 당일 인스타그램에 기내에서 촬영한 사진을 공개해 앞서 공개한 사과문의 진정성에도 의심을 받았다.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이 커지자 경찰도 내사에 착수했다.


지난 13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피해 사실 여부와 경위를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들어갔다"며 "업무상 지위에 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선 지위고하 막론하고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YouTube 'OhmynewsTV'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