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가는 여고생 뒤 따라가 성희롱하며 얼굴에 침까지 뱉은 노숙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등교하는 여고생에게 성적수치심을 주는 욕설과 함께 얼굴에 물을 뱉은 혐의로 부산역 한 노숙인이 구속됐다.


9일 부산 동부경찰서는 강제추행미수와 폭행 등의 혐의로 노숙자 A(63)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일 오전 7시 55분께 부산 동구 부산역 버스정류장 근처에서 등교하는 여고생 B(17) 양을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노숙자 A씨는 여고생 B양을 추행할 목적으로 80m가량 따라갔지만 주변 시민들에 의해 미수에 그쳤다.


A씨는 뜻대로 되지 않자 신고하려는 여고생 B양에게 성적수치심이 드는 욕설을 퍼부었다.


또 입에 머금고 있던 물을 침과 함께 얼굴에 뱉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부산역에서 노숙인 생활을 하고 있으며 상습추행과 공연음란죄로 다수의 성폭력 전과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후 치마를 입은 여성을 보고 따라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추행을 당할 뻔한 여고생 B양은 등교에 어려움이 있을 정도로 정신적 피해를 호소했고, 경찰은 심리상담을 연계 지원했다고 밝혔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