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내 남친 만났지"···또래 11명 동원해 후배 5시간동안 '집단폭행'한 여고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후배 여고생을 5시간 동안 집단 폭행한 고3 여학생이 구속됐다.


지난 5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또래 11명을 동원해 같은 학교에 다니는 후배 여고생을 폭행 및 협박한 혐의로 고등학교 3학년 A(17)양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A양의 사주를 받고 피해자 B양을 함께 폭행한 11명 친구들은 불구속 입건됐다.


사건은 지난달 23일 오후 8시경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무려 5시간동안 벌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양은 자신이 아르바이트하던 광주의 한 카페에서 B양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은 친구들을 불러 카페에 온 B양을 둘러싸고 무릎을 꿇렸다.


또한 카페 구석에서 B양에게 침을 뱉는 등 폭행을 일삼았다.


폭행은 외부 골목길까지 약 5시간 이상 이어졌고, B양은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양은 B양이 자신의 남자친구를 만났다는 이유로 이런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양이 친구들을 사주해 집단 폭행한 죄가 무겁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 A양은 다른 사건으로 보호관찰 처분 중이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