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4갑' 훔쳤다고 검찰 송치됐다가 스스로 목숨 끊은 고교생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담배 네 갑을 훔쳐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던 고등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미성년자인 고등학생을 조사하면서 보호자에게 입건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세종경찰서는 세종 모 고등학교 재학 중이던 A군이 대전의 한 다리에서 투신해 숨졌다고 밝혔다.


A군은 지난 1월 1일 친구와 슈퍼마켓에서 담배 4갑을 훔쳐 특수절도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경찰은 A군에게 보호자 동행을 요구했는데, A군은 겁이 나 친구에게 엄마 역할을 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엄마 역할을 한 친구는 경찰에게 "몸이 아파서 경찰서를 갈 수가 없으니 그냥 경찰서에서 알아서 처리해달라"고 말했으며, 경찰은 결국 부모 동석 없이 A군을 조사했다.


이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A군은 검찰에 출석하라는 통보를 받고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의 부모는 아들의 죽음 이후 장례를 치르는 과정에서 아들의 친구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들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A군의 부모는 "아들이 수사 압박감을 이기지 못하고 목숨을 끊었다"며 "경찰이 아들이 입건된 사실을 보호자에게 알리지 않아 아들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이어 "피해액은 1만8천 원에 불과하고 우발적인 행위인 만큼 특수절도로 입건하기보다 훈방했어야 했다"며 "경찰이 고등학생을 조사하면서 부모에게 통보해야 한다는 규정만 지켰어도 가슴 아픈 일을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현재 경찰은 A군 부모에게 직접 연락하지 못한 점을 인정했으며, 충남지방경찰청은 감찰 조사에 들어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