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 F-15k 전투기 조종사 유해 1구 발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임무를 마치고 복귀하다 추락한 공군 전투기 조종사 1명의 유해가 발견됐다.


나머지 1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오후 2시 38분경 대구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F-15K 전투기가 임무를 마치고 부대로 귀환하던 중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 정상 부근에 추락했다.


인사이트뉴스1


군 당국은 즉시 소방, 경찰, 칠곡군 등과 함께 인력을 긴급 소집해 전투기 조종사 2명의 행방을 찾았다.


그러던 중 유학산 정상 부근의 저수지 등지에서 전투기의 잔해와 유해가 발견됐다.


공군 측에 따르면 이 전투기는 부대로 귀환 도중 교신이 끊기는 '컨택 로스' 상황 이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뉴스1


공군은 공군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한 뒤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