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게 문닫게 만들겠다"···배달 직전 주문 취소하더니 협박까지한 '무개념' 손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김밥집을 운영하는 한 부부가 손님에게 '갑질'당한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음식 배달 10분 전 주문 취소하고 강매라네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에 의하면 김밥집을 운영 중인 A씨 부모님은 최근 한 화장품 가게로부터 김밥 40줄을 주문받았다.


화장품 가게를 운영하는 B씨는 손님들에게 줄 거라며 김밥 40줄을 반으로 나눠 80개로 포장을 해달라는 까다로운 부탁도 남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손님의 까다로운 부탁에도 A씨의 부모님은 배달 시간에 맞춰 80개로 포장된 김밥을 준비했다.


하지만 배달 예약 시간을 10분 남기고 B씨는 "생각보다 손님이 안 와서 20줄을 취소하겠다"고 A씨네 가게에 통보해왔다.


주문받은 김밥은 특별 포장이 돼있어 다른 손님에게도 판매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A씨의 부모님은 맞춤으로 만들어 놓은 거라 취소가 안된다고 친절히 상황을 설명한 후 김밥을 전부 보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러한 설명에도 불구하고 B씨는 김밥을 받자마자 전화를 걸어와 "20줄만 보내라 했는데 왜 40줄을 다 보냈냐. 강매하는 거냐"고 따졌다.


이어 "20줄을 가게로 다시 가져가겠다"라고 화를 냈다. 하지만 B씨는 정작 김밥을 가져다주지는 않았다.


며칠이 지나고 B씨는 김밥 가격 12만원 중 10만원만 보낸 뒤 "20줄 취소했는데 그쪽에서 강매한 거니까 10만원에 퉁치자"라고 황당한 제안을 건네왔다.


돈을 전부 보내달라는 A씨 부모님의 요구에 화장품 가게 측은 "김밥집 문을 닫게 만들겠다"며 협박으로 응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부모님을 대신해 해당 사연을 전하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부탁했다.


누리꾼들은 개념 없는 손님의 사연에 "회사 이름 공개해라, 불매 운동하겠다", "본사에 전화로 신고해라" 등 분노를 표현하며 강력히 대응할 것을 조언했다.


한편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음식점, 병원, 미용실 등 5대 서비스업종에서 발생하는 연간 '노쇼' 피해는 약 4조 5천억원에 달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tvN '어쩌다 어른'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