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이 유독 '덧니·뻐드렁니'가 심한 이유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일본' 하면 생각나는 이미지가 있다. 국제 역학관계와 역사적 교집합을 차치하고도 수많은 특징들이 떠오른다.


친절함, 그러면서도 속내를 숨기는 이중성, 질서, 청결, 집단주의, 정교함 등이 그것이다.


특히나 우리나라 사람들과 일본 사람들을 구분 짓는 생물학적인 특징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바로 '덧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덧니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일본 사람들에 비할 바가 아니다.


덧니, 뻐드렁니를 지닌 사람들이 다수이며 그 정도 역시 심하다.


사실 일본 사회에서는 덧니가 매우 긍정적인 의미를 지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치열이 고르지 못한 사람들이 많아 특이하고 이상하다고 여기지 못할 만큼 그 이미지가 보편화돼 있다.


다른 의미에서는 덧니가 귀여움의 상징이다. 여기에는 애니메이션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또한 완전보다는 불완전함에서 오는 미학을 추구하는 일본인들의 특성도 한몫한다.


이에 더해 덧니가 있다는 것은 부드러운 음식만 먹었다는 일종의 증표가 되는데, 이것이 일본 봉건시대부터 시작된 계급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그렇다면 왜 유독 일본 사람 중에는 치열이 고르지 못한 사람이 많을까.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인구통계학, 생물학, 사회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은 그 근거와 배경을 파헤치며 가설을 내세웠다.


가장 유력한 가설 중 하나는 '식문화'에서 기인했다는 주장이다.


과거 일본 사회에서는 메이지 유신 이전까지 약 1,000년 동안 '육식금지령'이 내려졌다. 불교의 금기인 '살생'을 금하기 위해서였다.


자연스럽게 부드러운 해산물 위주로 음식을 먹게 됐고, 메이지 유신 이후에도 서구문물을 받아들이며 유제품과 같은 부드러운 음식 소비가 늘어났다.


이로 인해 치열이 뒤틀리고 덧니, 뻐드렁니가 심해졌다는 내용이다.


또 다른 가설로는 '근친혼'이 있다. 일본에서는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과 봉건제도라는 사회적 특성으로 인해 친족 간의 혼인이 많았다.


인사이트HTB


친족 간의 혼인이 늘어나다 보니 유전적으로 열성인자를 지닌 후세가 많아지게 되면서 치열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고 설명한다.


'미네랄 결핍'도 새롭게 떠오른 가설이다. 일본의 땅과 물에는 성장에 필요한 영양분인 미네랄이 부족한데, 이 때문에 치열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선천적으로 치아 개수에 비해 턱뼈가 작아 덧니가 생겼다는 일본인의 신체적 특징도 한몫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