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추행' 조민기 피의자로 소환…"출국 금지"

인사이트MBC '황금 무지개'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배우 조민기(52)에게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6일 충북지방경찰청은 조민기를 오는 12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졸업생 및 학부생 10여 명을 통해 그가 성적 수치심을 주는 신체 접촉을 했다는 피해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내용과 피해 진술을 자세히 살펴보고 법률을 검토한 뒤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라며 "적용 혐의는 추가되거나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황금 무지개'


한편, 조민기의 이번 성추행 논란은 지난달 20일 미투운동(#Me too)의 하나로 시작됐다.


익명의 작성자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조민기가 몇 년간 여학생을 성추행 한 혐의로 충북대학교 교수직을 박탈당했다"고 폭로했다.


조민기는 "명백한 루머로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지만, 피해자들의 증언이 쏟아지자 "모든 것을 내려놓고 경찰 조사를 받겠다"고 태도를 바꿨다.


인사이트SBS '아빠를 부탁해'


하지만 이후에도 조민기에게 강간 미수를 피해를 받거나 음란 카톡으로 인한 성희롱이 나왔다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이어지며 논란을 더 했다.


무엇보다 그가 가족과 함께 출연한 SBS 예능 '아빠를 부탁해'에서 보여준 가정적인 모습과 대비되어 대중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한편 1982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조민기는 2005년 청주대학 겸임 교수를 시작으로 2010년 연극학과 조교수로 부임해 지난해까지 학생들을 가르친 바 있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