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시끄럽다"며 소주잔 던졌다 '2천만원' 물어주게 생긴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Instagram 'ferarri', (우)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시가 5억원이 넘는 페라리를 향해 홧김에 소주잔을 던졌다가 2천만원을 물어주게 생겼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월 16일 오후 11시 30분께 부산 해운대구 송정 해수욕장의 한 장어집에서 오 모(47)씨가 지인과 술을 마시고 있었다.


노천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던 오씨 일행은 해변 길을 달리는 페라리에서 시끄러운 음악 소리가 나자 짜증이 치밀었다.


이어 페라리가 굉음을 내며 달리자 오씨는 페라리를 향해 들고 있던 소주잔을 던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송정해수욕장 / 연합뉴스


소주잔은 A씨의 시가 5억원짜리 페라리 운전석 유리창에 부딪혔고 유리창에 흠집이 생겼다


A씨는 바로 차에서 내려 소주잔을 던진 사람을 찾았지만 오씨 등은 모른 척 하며 자리를 떴다.


이에 A씨는 경찰에 유리창 교체 비용 2천만원이 나왔다며 범인을 잡아달라고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해운대경찰서는 식당 폐쇄회로TV(CCTV) 등을 확인한 결과 오씨가 소주잔을 던지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후 오씨의 식당 카드 명세서를 확인해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으로 입건했다.


일주일 번 돈으로 '5억'짜리 페라리 희귀 모델 구매한 호날두'축구의 神' 호날두가 일주일간 힘들게 일해 번 돈으로 산 5억원짜리 애마를 공개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