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추행 ‘섬마을 선생님’ 1심 무죄→항소심 법정구속


 

여제자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전직 교사가 항소심에서 법정구속됐다.

 

광주고법 형사 1부(서경환 부장판사)는 8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방모(65)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을 선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하고 성범죄 전력이 없는 점을 고려해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는 기각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방씨를 만난 날짜, 상황, 돈을 받은 경위 등을 구체적이고 일관적으로 진술하고 일부 시간대 등이 불일치하기는 하지만 시간이 흘렀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인정하지 않은 원심과 결론을 달리했다.

 

재판부는 또 신체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다만 피해자의 진술이 일부 과장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대검 진술분석 결과, 방씨가 수천만원에 합의를 시도하고 징계위원회에서 잘못을 인정한 정황이 있는 점, 굳이 학교 밖으로 피해자를 불러내 돈을 줘 가며 만난 점 등을 유죄 판단의 근거로 삼았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극심한 고통을 받고 자해까지 시도했는데도 방씨는 잘못을 반성하기는커녕 납득할 수 없는 변명으로 일관하면서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며 "학교 종사자가 강제추행을 하면 가중처벌하도록 한 대법원 양형기준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방씨는 2011년 9~10월 전남 완도군 섬 지역 중학교에서 재직하면서 이 학교 여학생(14)을 4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