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김연아’ 박소연, 종합선수권 ‘첫 우승 보인다’


 

'포스트 김연아'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피겨 기대주 박소연(18·신목고)이 개인 첫 종합선수권대회 우승을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박소연은 8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제69회 종합선수권대회) 이틀째 시니어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0.40점을 받아 선두로 나섰다. 

 

박소연은 기술점수(TES) 34.81점과 예술점수(PCS) 25.59점을 받았다.

 

박소연은 지난해 시니어 무대에 진입, 한국 선수로는 김연아 이후 처음으로 두 개의 그랑프리 대회에 초청받는 등 한국 피겨를 이끌어갈 재목으로 꼽히는 유망주다.

 

그는 지난해 12월 열린 랭킹대회에서 시니어 4연패를 달성하는 등 김연아 이후 국내 최강자의 입지를 다져 가고 있다. 

 


 

그러나 종합선수권대회에서는 아직 정상에 오른 적이 없다.

 

동갑내기 국가대표 동료인 김해진(18·과천고)이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이 대회 3연패를 이뤘고, 박소연은 늘 2∼3위에 그쳤다. 

 

2013년과 지난해에는 김해진을 제쳤지만 김연아가 국내 무대로 돌아온 터라 연달아 준우승에 만족했다. 

 

그러나 김연아가 은퇴한 후 첫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쇼트프로그램 선두로 올라서면서 우승 꿈을 키웠다. 

 

박소연은 이날 세 차례의 점프를 실수 없이 소화하는 '클린 연기'를 선보였다.

 

첫 과제인 트리플 살코-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1.17의 수행점수(GOE)를 추가로 받고 트리플 러츠에서 0.47의 GOE를 더하는 등 모든 요소에서 가산점을 받았다.

 

반면 오랫동안 동료이자 동갑내기 맞수로 지내 온 김해진은 최근 겪는 부진에서 아직 탈출하지 못한 모습이었다. 김해진은 이날 50.21점을 받는 데 그쳐 12위로 밀려났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