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손자와 음독자살 할아버지…손자만 숨져

via MBN News8

 

70대 할아버지가 4살 손자를 데리고 음독자살을 시도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8일 MBN News8은 지난 7일 77세 할아버지와 장애를 가진 4살 손자가 음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방 안에서 나란히 쓰러진 채 발견된 두 사람의 옆에는 농약이 놓여있었다. 할아버지는 중태에 빠졌지만 4살 손자는 사망했다. 

 

편지글 형식의 유서에는 "손자 때문에 세 가정이 너무 고생한다. 모두 편하기 위해 데리고 간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할아버지는 평소 맞벌이를 하는 아들 내외와 함께 살면서 사돈의 도움까지 받으며 손자를 돌본 것으로 알려졌다. 손자가 성장할수록 더 힘들어질 가족 생각이 할아버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만든 것이다.

 

한편 부산 동래경찰서 담당 경찰에 따르면 할아버지의 유서 중 지난 7월에 작성된 유서도 발견돼 이전부터 동반자살을 결심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via MBN News8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