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갓 태어난 '아들' 잃고 경기 중 울먹인 동료 위해 무릎 꿇고 '위로'해준 선수들

인사이트NFL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아들의 죽음을 겪고도 경기에 출전한 아빠는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미식축구 선수 와이드리시버 마르키즈 굿윈이 터치다운 성공 후 눈물의 퍼포먼스를 한 사연을 전했다.


미식축구팀인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팀은 지난 13일 뉴욕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31 : 21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 막바지 와이드리시버 선수 마르키즈는 터치다운을 성공시켰다. 


팀의 승리를 이끈 마르키즈는 하늘을 향해 손 키스를 날리는 등 온몸으로 기쁨을 표했다.


인사이트NFL


그런데 마르키즈의 그 뒤 반응은 경기장 관람객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한동안 무릎에 얼굴을 묻어 일어나지 못했던 것이다. 


알고 보니 마르키즈는 경기 시작 몇 시간 전 세상에 태어난 갓난아기를 떠나보냈었다.


마르키즈의 아내는 임신 중 합병증을 앓았고, 아들은 태어나자마자 이를 견디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아들의 죽음에도 경기에 출전한 아빠 마르키즈는 팀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했고, 결국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경기 막바지 결국 울먹이는 듯 보였다. 


인사이트NFL


마르키즈의 안타까운 소식을 알았던 동료들은 함께 모여 어깨를 다독이며 위로해줬다. 


경기장 밖에서도 동료들은 그의 슬픔에 공감하며 함께 무릎 꿇었고, 마르키즈가 느끼는 괴로움을 덜어주려 노력했다. 


한편 마르키즈는 경기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의 죽음을 알리는 글과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는 "사랑으로 만든 아기가 아기 천사가 돼 먼저 하늘로 갔다"며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도 힘들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아내와 견뎌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와 함께 마르키즈는 숨진 아기의 고사리 같은 작은 손을 사진을 찍어 함께 공개해 슬픔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기 중 아파 쓰러진 상대선수 위로하며 따뜻하게 안아준 남성몸이 아파 기권한 뒤 좌절한 상대 선수를 품에 꼭 안아주며 위로를 전한 선수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경기 중 기절한 골키퍼 혀 잡어 목숨 살린 축구 선수 (영상)선수와의 충돌로 정신을 잃고 쓰러진 골키퍼를 상대팀 선수가 단숨에 달려가 옳은 응급조치로 목숨을 살린 사건이 발생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