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8 (일)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7 °C
  • 강릉 1 °C
  • 수원 -4 °C
  • 청주 -4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1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6 °C
사회

中, 고구려인이 '중화민족'이라는 말도 안 되는 역사 왜곡하고 있다

인사이트중국 집안 시에 위치한 광개토대왕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중화민족 비석 예술의 진품으로 불리는 호태왕비(광개토대왕비)가 있고..."


광개토대왕비를 중화민족의 비석 예술이라고 표기하는 등 중국의 역사 왜곡이 매우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광개토대왕 / 온라인 커뮤니티


1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동북아역사재단으로부터 받은 '재단 역사 왜곡 시정 요청 및 결과 현황'에 따르면 재단이 설립(2006년)된 후 중국에 잘못된 역사 기술을 수정해 달라고 요청한 사례는 29건이다. 하지만 이 중 시정 요청이 받아들여진 것은 절반이 안 되는 12건에 불과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 수도 박물관은 전시실 초입부 전시 패널에 한반도 전체를 '제국'의 범위로 표시한 지도를 게시했으며, 또 다른 패널의 19세기 세계 형세도에 '조선'이라고 쓰인 글자 아래 '일점(日占)'이라고 기재해 19세기부터 일본 식민지였던 것처럼 표기했다.


인사이트조선 아래에 '일점'(日占) 글자가 기재된 세계 형성도 / 김병욱 의원실


이뿐만 아니라 중국 집안 시 장군총 상가 앞에 설치된 안내판에는 "고구려 문화재 유적 관광지는...(중략) 여기서 오랫동안 명성을 떨쳐온 중화민족 비석 예술의 진품으로 불리는 호태왕비가 있고..."라는 구절이 적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08년 중국 요원박물관 패널에 고구려가 "동북에서 가장 오래된 지방 정권"이라고 서술된 것에 대해 재단이 시정 요청을 한 건은 10년이 지나도록 미시정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잘못된 역사 사실이 기재된 중국 용담산성의 안내판 / 김병욱 의원실


이와 관련해 김병욱 의원은 "중국의 동북공정의 내적 논리는 다양한 형태로 변형되고 있다. 이에 대한 적극적인 우리 정부의 외교적인 노력과 사실에 대한 학술적인 노력이 뒷받침돼 시정 요청을 해야할 것"이라면서 "중국의 역사 왜곡에 관한 지속적인 재요구와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고구려 장군총 / 연합뉴스


한편 '동북공정(東北工程)'은 중국 국경 안에서 전개된 모든 역사를 중국 역사로 만들기 위해 2002년부터 중국이 추진한 동북쪽 변경 지역의 역사와 현상에 관한 연구 프로젝트다.


왜곡된 역사 교육 막으려 日 학교에 직접 편지 쓴 중학생들일본의 잘못된 역사 교육을 바로 잡으려 직접 행동에 나선 중학생들이 있어 화제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