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수업서 "마취제 있으니 여자 납치하려면 오라" 말한 부산 한 대학 교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부산의 한 대학교수가 강의시간에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주장 글이 올라와 대학이 조사에 나섰다.


13일 한 대학의 익명 페이스북 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A 교수가 수업 중에 마취제인 클로로포름의 경험담을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여학생을 납치하고 싶으면 본인에게 오라고 말했다.


이 대학 재학생이라고 밝힌 누리꾼 B씨는 해당 페이지 관리자를 거쳐 수업 시간에 있었던 일을 전했다.


인사이트해당 대학교 익명 페이스북 페이지


B씨에 따르면 A 교수는 "남학생들 혹시 여학생들 납치하고 싶으면 저한테 오세요. 저 클로로포름 한 말통을 소지하고 있습니다"라는 발언을 했다.


B씨는 "교수님께서는 웃고 넘길 장난이라고 생각하시고 말하신 것 같은데 이건 장난이 아니고 범죄입니다"라고 지적했다.


A 교수의 발언은 '성범죄'를 암시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해당 글은 12일 오후에 게시됐으며 현재까지 700여 건이 넘는 항의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해당 대학교 익명 페이스북 페이지


대학 측은 문제의 발언이 범죄를 조장할 수 있는 성인권 침해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고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익명이 게시글이라 당사자를 파악하는 데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구체적인 조사 이후에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끼가 있으니까 따라간 것"···'위안부' 피해자 모욕한 순천대 교수 '파면''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모욕하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던 순천대학교 교수가 최고 수위 징계인 파면 징계를 받았다.


권순걸 기자 soong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