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경비원 아저씨에게 '갑질' 하는 고등학생의 무개념 쪽지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아파트 독서실을 이용하는 고등학생이 경비원이 남긴 쪽지에 '무개념' 답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고급 아파트에 있는 독서실에서 발견된 쪽지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을 쓴 누리꾼 A씨는 자신은 최근 지어진 고급 고층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으며 단지에는 독서실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아파트에는 동마다 독서실이 있는데 원활한 독서실 운영을 위해 좌석 사유화를 금지하고 있다"는 말로 운을 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독서실에는 몇 달째 자리에 책만 놔두고 잘 오지도 않는 학생이 있어 입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그래서 경비아저씨가 학생이 앉던 자리에 쪽지를 놨다"고 해당 쪽지를 공개했다. 


경비원은 자리에 "'시험 기간이라 좌석이 부족합니다. 서로를 위해 장시간 자리를 비우거나 퇴실할 때는 책상을 비워주세요'라고 적힌 쪽지를 남겼다.


그런데 쪽지를 받은 학생은 경비원이 남긴 쪽지 밑에 "어쩔? 우리가 살고 있음"이라는 무례한 답변을 남겼다.


이에 A씨는 "경비 아저씨가 예의를 갖춰 학생에게 쪽지를 썼는데 학생은 너무 예의 없게 대답했다"며 "내가 다 화가 난다"고 분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어 "책상 위에는 등록카드가 있었는데, 고등학교 2학년이다"며 "돈 많은 엄마 아빠 믿고 예절을 못 배운 거 같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엘리베이터에 해당 쪽지 사진과 그 학생이 사는 호수를 적어서 붙여놓고 싶은데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떤가"라고 질문하며 사연을 마무리했다.


사연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엘리베이터에 붙여놔라", "독서실은 입주민 모두의 공간인데 학생이 무개념이다", "부모가 자식 교육 잘 못 한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아파트 입주민들이 경비원에게 무례하게 굴거나 갑질을 하는 사례는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올해 5월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아파트에서는 입주민이 경비원에게 "종놈"이라는 막말을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오는 9월 22일부터는 입주민과 관리주체가 해당 업무 외 부당한 지시를 하거나 명령을 할 수 없게 하는 내용의 공동주택관리법이 시행된다.


경비원에게 "종놈 XX"라며 막말 퍼부은 '갑질' 주민서울 강남의 한 고급아파트에서 경비관리사무소장에게 '종놈'이라고 막말한 아파트 입주민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