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서 봤다"는 목격담에 당황하는 보라·효연

인사이트Mnet '힛 더 스테이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걸그룹 씨스타 보라와 소녀시대 효연이 자신들의 클럽 목격담을 듣고 당황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net '힛 더 스테이지'는 지난 방송에 이어 '유니폼(Uniform)' 매치로 꾸며졌다.


이날 MC 전현무는 효연의 카리스마 넘치는 힙합 무대를 본 뒤 "효연 씨가 연습을 얼마나 하냐면 클럽을 그렇게 다닌다. 목격담이 쏟아지고 있다"고 폭로했다.


개그맨 이수근도 "목격담이 엄청나다"면서 힘을 보탰다.


이에 효연은 당황해하며 "딱 한 번 갔다. 춤만 추는 클럽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다들 믿지 않자 "클럽에 갔는데 저만 간 것은 아니다. 보라 역시 함께 갔다"고 폭로했다.


보라도 당황한 듯 "사실 효연 언니가 놀자고 가자고 그랬다. 클럽 가서 허니제이 언니한테 춤만 배웠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