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수영 국가대표, 수년간 女선수 탈의실 '몰카' 촬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수영 국가대표 선수들이 훈련하는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탈의실 '몰래카메라' 의혹이 일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진천선수촌 여자 탈의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몰카' 영상을 찍은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수영선수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A씨의 집을 압수수색해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해 선수촌에서 찍은 '몰카' 영상이 있는지 분석하고 있다.


A씨는 4년 전 런던올림픽에 국가대표로 출전했으나, 현재는 국가대표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범죄에는 리우올림픽에 출전한 국가대표 선수 B씨도 공모했다는 의혹이 있어 경찰은 B씨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


A씨의 범행은 찍은 영상을 동료 선수들에게 보여주면서 드러났고, 여자 수영선수들이 A씨를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