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대한민국, 매년 3.1㎝씩 동남쪽으로 움직이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가 연간 3㎝가량 일정한 속도로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입력 2024.06.03 13:53

인사이트GNSS 지각변동감시시스템 화면 예시.(국토교통부 제공)


우리나라 국토가 연간 3㎝가량 일정한 속도로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3일부터 위성항법시스템(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에서 국토의 일 단위 변화량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GNSS 지각변동감시시스템은 지난 2020년에 구축돼 내부 연구용으로 운영돼 왔다. 전국 상시관측소에서 GPS 등 항법위성의 신호를 24시간 수신해 국토의 정밀한 위치를 계산하고 지각변동량을 분석한다.


이번 개편으로 국토지리정보원은 일반인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최적의 관측기간 등 기본 분석값을 제공한다. 국토교통부 외 기관의 관측소까지 추가로 연결해 더욱 조밀한 분석도 가능해졌다.


인사이트산사태 위험지도.(국토교통부 제공)


GNSS 지각변동감시시스템을 통해 그간 누적된 국토의 지각변동량을 확인한 결과 우리 국토는 동남쪽인 하와이 방향으로 연 3.1㎝가량 일정한 속도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특히, 시스템에서 연간 변화추세뿐 아니라 일 단위 계산결과도 확인 할 수 있어 우리나라 주변에 지각변동을 유발하는 강진이 발생하는 경우 국토에 미친 영향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 일 단위로 계산한 정밀좌표는 국가기준점의 위치가 안정적인지 감시하고, 향후 지각변동량 누적 시 기준 좌표계를 변환하는 데에도 활용할 수 있다.


국토지리정보원 조우석 원장은 "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으로 다양한 측량 및 지구물리 연구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밀한 위치기준을 정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조용훈 기자 · joyonghu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