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사생활 논란' 엄태웅 "생각 없이 막 살았다" 눈물...아내 윤혜진 반응

발레리나 윤혜진이 남편이자 배우 엄태웅에게 갱년기가 와서 자주 운다며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윤혜진의 What see TV'


[뉴스1] 소봄이 기자 = 발레리나 윤혜진이 남편이자 배우 엄태웅에게 갱년기가 와서 자주 운다며 근황을 전했다.


30일 윤혜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남편 엄태웅과 딸 지온이가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윤혜진은 '윤혜진 남편 엄태웅으로 살기 vs 엄태웅 아내 윤혜진으로 살기'라는 질문을 받았다. 윤혜진은 전자를 고르며 "이건 100% 아닌가. 너무 좋을 것 같다. (엄태웅이) 진짜 부럽다. 솔직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그래도 내가 어제 '태웅 오빠처럼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윤혜진의 남편으로 사는 거? 진짜 부럽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때 엄태웅이 돌연 눈물을 터뜨리자 윤혜진은 "울어? 왜 울어? 왜 우는 거야? 어떤 포인트야? 감동한 거야?"라며 황당해했다.


엄태웅은 "눈이 요새 안 좋다"고 해명하면서 "나도 나로 살겠다. 성질내고 속에 있는 말 다 하는 건 윤혜진처럼 살고 싶다. 근데 난 나로 사는 게 낫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윤혜진으로 살면 몸이 너무 아프다. 여기저기 아픈 데가 너무 많다"고 부연했다. 이에 윤혜진은 "내가 왜 아프겠니. 내가 뼈 빠지게 (일해서)"라며 분노했다.


인사이트YouTube '윤혜진의 What see TV'


제작진이 "윤혜진으로 이룬 것들이 많지 않냐. 그건 다 없어지고 그냥 남편 엄태웅으로만 사는 거다. 엄태웅이 이룬 커리어로 사는 거다"라고 조건을 설명하자, 엄태웅은 "그럼 나는 뭐?"라며 발끈했다.


윤혜진은 "그럼 나는 그냥 나로 산다. 내 커리어가 없어지면 안 된다"면서 몸이 좋다는 가정 하에 남은 일생은 발레리나로 살아가고 싶다고 했다.


끝으로 윤혜진은 '유튜브를 하면서 제일 재밌었던 순간'을 묻자 "회사를 끼고 누구랑 같이 한 것도 아니고 우리끼리 하지 않았냐. 그래서 우리 가족의 추억이 제일 큰 것 같다. 처음 (개설) 취지도 그거였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윤혜진은 나이 들면서 시간이 빨리 가는 게 싫다고 털어놨다. 반면 엄태웅은 "나는 나이 들수록 더 기대된다. 옛날에는 생각 없이 막 사느라고 그냥 바빴다. 지금은 궁금한 게 많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혜진은 "지금은 생각 있게 살고 있다고 자부하냐. 마누라 화병 나게 깐족거린다"면서 카메라 밖 엄태웅을 가리키며 "또 울어? 왜 저래? 갱년기다. 50살 돼서 갱년기라 계속 운다"고 지겹다는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윤혜진의 What see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