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NC 페디, 2023 프로야구 최고의 별...신인상은 한화 문동주

올해 프로야구에서 가장 빛난 '왕별'은 투수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에릭 페디(30·NC 다이노스)였다.

인사이트좌측이 문동주, 우측이 페디 / 뉴스1


[뉴스1] 이상철 기자, 서장원 기자 = 이변은 없었다. 올해 프로야구에서 가장 빛난 '왕별'은 투수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에릭 페디(30·NC 다이노스)였다. 국가대표 차세대 에이스 문동주(20)도 류현진 이후 17년 만에 한화 이글스 출신 신인상을 받았다.


페디는 27일 웨스틴조선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페디는 기자단 투표 111표 중 102표로 압도적 지지를 받으며 MVP 트로피를 차지했다. 득표율 91.9%를 기록한 페디는 경쟁자로 꼽힌 노시환(6표·한화), 홍창기(2표·LG 트윈스), 최정(1표·SSG 랜더스)를 큰 표 차로 따돌렸다.


외국인 선수가 정규시즌 MVP를 받은 것은 타이론 우즈(1998년), 다니엘 리오스(2007년·이상 두산 베어스), 에릭 테임즈(2015년·NC), 더스틴 니퍼트(2016년), 조시 린드블럼(2019년·이상 두산), 멜 로하스 주니어(2020년·KT 위즈), 아리엘 미란다(2021년·두산)에 이어 8번째다.


인사이트뉴스1


NC 구단은 테임즈에 이어 2번째 MVP를 배출했는데 수상자는 모두 외국인 선수다.


페디의 MVP 수상은 예견된 일이다. 올해 프로야구에서 페디보다 빛난 선수는 없었다.


메이저리그(MLB)에서 활동하다 올 시즌 NC와 계약한 페디는 곧바로 KBO리그를 지배했다. 그는 30경기에서 180⅓이닝을 던지며 20승6패, 탈삼진 209개, 평균자책점 2.00으로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압도적 기량으로 평균자책점, 다승, 탈삼진 부문 1위를 차지한 페디는 투수 트리플크라운의 대업을 이뤘다.


이전까지 투수 트리플크라운은 선동열(1986·1989·1990·1991년), 류현진(2006년), 윤석민(2011년)만 달성했는데 페디가 외국인 투수 최초로 이를 해냈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페디는 1986년 선동열 이후 37년 만에 20승-200탈삼진이라는 대기록도 세웠고, 2010년 류현진 이후 13년 만에 1점대 평균자책점 기록도 아쉽게 불발됐다.


페디는 10월16일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 경기에서 6회 2사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치다 고종욱의 강습 타구에 오른팔을 맞아 교체되는 불운을 겪었고, 결국 아웃 카운트 1개가 부족해 1점대 평균자책점을 놓쳤다.


포스트시즌에서도 페디는 대단한 투구를 했다. 타박상 여파로 와일드카드 결정전, 준플레이오프를 건너뛴 페디는 플레이오프 1차전에 출격해 6이닝 12탈삼진 1실점으로 KT 위즈 타선을 꽁꽁 묶었다. 그가 잡은 삼진 12개는 역대 플레이오프 한 경기 최다탈삼진 기록이었다.


NC가 플레이오프에서 2연승 뒤 3연패를 당하며 탈락, 페디도 시즌을 마감했다. 정상에 도달하지 못했어도 최하위 후보로 꼽히던 NC를 가을야구로 이끈 슈퍼에이스는 누구보다 찬란하게 빛난 시즌을 보냈다.


인사이트뉴스1


페디는 "믿어지지가 않을 만큼 행복하다. NC라는 팀에 왔기 때문에 MVP를 수상할 수 있었다"며 "같은 팀에서 뛰는 많은 선수들 덕분에 MVP를 수상할 수 있었다. 그들은 끝까지 나의 형제라는 걸 꼭 알려주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강인권 감독님과 김수경 투수코치님을 비롯해 데이터분석팀, 트레이닝파트 등이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끝으로 창원이라는 도신에 영광을 돌리고 싶다. 창원 시민들의 도움도 컸는데 창원은 내게 제2의 고향과 같다"고 덧붙였다.


생애 한 번 주어지는 신인상은 문동주에게 돌아갔다.


인사이트뉴스1


문동주는 기자단 투표 총 111표 중 85표를 획득, 2위 KIA 타이거즈 윤영철(15표)를 따돌리고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년차 투수 문동주는 올해 23경기에 선발 등판해 118⅔이닝을 소화하며 8승8패, 평균자책점 3.72의 성적을 냈다. 철저한 관리 속에 규정이닝(144이닝)을 채우지 못했지만 지난해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신인상을 결정짓는 요소는 아니지만 태극마크를 달고 나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 획득에 일조했고, 최근 막 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서도 세대교체의 한 축으로 활약했다.


햇수로는 데뷔 2년차이지만 지난해까지 28⅔이닝만 던져 신인상 자격 요건을 충족, 올해 '중고신인' 신분으로 신인상에 도전한 끝에 결실을 맺었다.


인사이트뉴스1


큰 부상 없이 선발 로테이션을 꾸준히 지킨 문동주는 팀내 최다승 2위와 최다 이닝 2위를 차지하며 한화에 없어선 안될 투수로 자리매김했다.


문동주의 수상은 소속팀 한화에도 경사다. 한화는 류현진 이후 17년 만이자 전신 빙그레 포함 4번째 신인왕을 배출했다. 문동주에 앞서 이정훈(1987년), 김태균(2001년), 류현진(2006년)이 신인왕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문동주는 "트로피의 무게를 잘 견디겠다. 내년엔 팀이 더 높은 곳에 올라간다 생각하고 열심히 던지겠다"고 말했다.


페디는 MVP 트로피와 상금 1000만원을, 문동주는 신인상 트로피와 상금 300만이 수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