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윤석열 대통령 "난방비 폭탄은 문재인 정부 탓"

난방비 폭등 원인이 문재인 정부 탓이라는 발언을 윤석열 대통령이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뉴스1


윤석열 대통령 "난방비 폭등 원인은 전임 정부 때문"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난방비 폭등' 원인을 두고 여야가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도 난방비의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게 돌린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6일 JTBC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난방비 폭등은) 전임 문재인 정부의 잘못"이라고 발언했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난방비 대책을 지시하는 자리에서 '난방비 폭등'과 관련해 이같이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26일 국민의힘도 윤 대통령의 발언과 같은 맥락으로 주장을 이어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난방비 폭등을 두고 지금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 하기이고 무책임과 뻔뻔함의 극치"라며 "문재인 정권의 에너지 포퓰리즘의 폭탄을 지금 정부와 서민들이 다 그대로 뒤집어쓰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문재인 정부는 대선 전까지 1년 반 동안 가스 요금을 동결했다가 선거가 끝난 이후에 겨우 12%를 인상했다. 가스 요금 인상은 피할 수 없는 과정"이라며 최근 논란이 된 '난방비 폭탄'이 전임 문재인 정부 탓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 때 국제 액화천연가스와 LNG 가격이 급등했는데도 대통령 선거 전까지 가스 요금을 '동결'한 탓에 현 정부가 부담을 떠안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국제 LNG 가격은 윤 대통령 취임 직후 더욱 가파르게 올랐다.


이에 야당은 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으로 국제 LNG 가격 급등이 예상됐는데도 가스비 인상을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면서 국민 부담을 한꺼번에 늘렸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들이 만든 정책 포럼 '사의재' 측 또한 "문재인 정부 시기의 가스 요금 인상 최소화는 서민과 자영업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책 결정이었다"며 "현 정부가 근거 없이 책임만 떠넘기고 있다"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