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물 사먹는 사람 비상!"...부동의 생수 판매 1위, 5년 만에 가격 올린다

제주삼다수의 가격이 다음달부터 인상된다.

인사이트뉴시스


생수업계 1위 '제주삼다수' 2월부터 가격 오른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연초부터 생활물가의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국내 생수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제주삼다수의 가격이 다음 달부터 인상된다.


2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제주도개발공사는 다음달 1일부터 삼다수 출고가를 평균 9.8% 올린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은 지난 2018년 8월 출고가를 6~10% 올린 지 약 5년 만이다.


이번 인상은 인건비 상승 및 페트병 등 재룟값 상승 등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인사이트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생수, 최종 판매자가 가격 표시하는 '오픈 프라이스 제도' 품목이라 판매처마다 가격 다를 수 있어 


가격 조정에 따라 다음달부터 대형마트에서 500ml짜리 삼다수는 430원에서 480원에, 2L 제품은 980원에서 1080원에 각각 판매된다.


다만 생수는 최종 판매자가 가격으로 표시하는 '오픈 프라이스 제도' 해당 품목인 만큼 판매처마다 가격이 다를 수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다른 생수들의 가격도 오를까?


이보다 앞서 생수업계 점유율 2위를 유지 중인 롯데칠성음료의 아이시스는 지난달 1일부로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8.4% 인상했다.


업계 1, 2위를 다투는 삼다수와 아이시스의 인상이 풀무원, 동원F&B, 농심 등 타 생수업체들의 가격 인상에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