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윤석열 대통령 "아랍에미리트의 적은 이란, 우리 적은 북한" 발언 논란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UAE 파병부대인 '아크부대'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장병들을 격려하며 "여기가 바로 여러분들의 조국"이라며 "우리의 형제 국가인 UAE의 안보는 바로 우리의 안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 적은 북한"이라며 "우리와 UAE가 매우 유사한 입장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발언에 대해 이란 외무부는 한국 정부의 설명을 기다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6일 국영 IRNA 통신 등에 따르면 나세르 카나디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주변국이자 우방인 이란과 UAE의 관계에 대한 한국 대통령의 최근 간섭 발언을 계속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카나니 대변인은 해당 발언이 UAE를 포함한 페르시아만 연안 국가들과 이란의 역사적이고 우호적인 관계, 이런 면에서 급속하게 일어나고 있는 긍정적인 전개를 전적으로 모르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이란 외무부가 이란과 UAE의 관계에 대한 외교적으로 부적절한 한국 대통령의 발언을 심각하게 지켜보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IRNA통신이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외교부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보도된 발언은 UAE에서의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하라는 취지의 장병 격려 차원 말씀이었다"라며 "이란과의 관계 등 국가 간의 관계와는 무관한 바, 불필요하게 확대 해석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또한 "한국은 1962년 수교 이래 이란과 오랜 우호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라며 "이란과의 지속적 관계 발전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변함없이 확고하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