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2022년 한해 동안 전세계에서 '명품'에 돈 제일 많이 쓴 사람, '한국인'이었다"

한국인의 명품 사랑이 대단하다는 조사 나와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국인, 지난해 1인당 명품 소비 가장 많이 했다'는 조사 결과 나와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한국인의 명품 사랑이 대단하다는 조사가 나왔다.


지난 12일(현지 시각) 미국 CNBC 등은 한국인이 지난해 세계에서 1인당 명품 소비를 가장 많이 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한국인의 지난해 명품 소비가 전년보다 24% 증가한 168억 달러(한화 약 20조 9천억 원)로 추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국인, 지난해 1인당 명품 소비로 40만 원 썼다...중국, 미국보다 높아


이를 '1인'으로 환산하면 325달러(약 40만 4천 원)로, 중국의 55달러(약 6만 8천 원) 대비 6배 이상의 수치를 보였다. 미국의 280달러(약 34만 8천 원)보다도 45달러가 높다.


실제 이탈리아의 명품 아웃도어 브랜드 몽클레르는 한국 내 지난해 2분기 매출이 코로나19 이전보다 배 이상 늘어났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카르티에의 리치먼드 그룹도 지난해 한국 내 매출이 2021년과 2020년보다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한 지역 중 한 곳이라 전했다.


프라다는 중국 내 지난해 매출이 7% 감소했지만 한국과 동남아시아 등에서의 강한 매출 상승세가 이를 상쇄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모건스탠리가 분석한 한국 내 명품 수요가 높은 이유


모건스탠리는 한국 내 명품 수요가 구매력 상승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국 가구의 순자산은 부동산 가격 상승에 힘입어 2021년 11% 증가했다. 여기에 외모를 중시하는 풍조도 명품 수요를 늘리는 데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모건스탠리는 지적했다.


또 명품 브랜드들이 연예인 등 유명인사를 활용해 소비를 부추기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거의 모든 한국의 유명 연예인이 명품 브랜드의 앰버서더(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