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6년 만에 28억에서 75억까지 떡상한 '오션뷰' 해운대 아파트의 정체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부산 해운대구의 아파트가 실거래 7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8일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해운대경동제이드 전용 234.7㎡가 75억원에 거래됐다.


같은 평형 매물의 마지막 거래는 2016년 3월이며 당시 27억 8,000만원에 거래됐다.


6년이라는 시간 만에 무려 47억원이 수직 상승한 셈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우동 해운대경동제이드는 2012년 11월 입주를 시작한 11년차 아파트다. 가장 작은 세대는 53평형이고 대다수가 60평형대이다. 가장 큰 세대는 103평형(1세대)이다.


이번에 75억원에 거래된 93평형은 단 2가구로 꼭대기 층이라 전망이 좋고, 탁 트인 테라스를 포함한다.


동백역이 도보로 8분 거리에 있고 바로 앞이 바닷가라 산책을 다니기도, 경치를 감상하기도 좋다.


최근 서울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꺾인 추세지만 공급이 적은 대형아파트는 여전히 강세를 보이는 모습이었다.


한편 지난해 4월 서울 압구정현대 7차 전용 245㎡가 8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