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일본·홍콩 해외 뉴스까지 보도돼 망신살 뻗친 프리지아 '짝퉁 논란'

인사이트넷플릭스 '솔로지옥'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뷰티 유튜버 프리지아의 명품 '짝퉁' 착용 논란이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프리지아가 착용했던 명품 브랜드 제품이 '짝퉁'이라는 의혹에 휩싸이며 논란이 됐다. 


처음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는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출연 당시 착용했던 반앤클리프 목걸이, 디올 탱크톱, 샤넬 크롭 티셔츠 등도 가짜 명품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사실이 불거지자 프리지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명품 가품 착용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그러나 프리지아의 자필 사과문에도 누리꾼은 나라 망신이라며 크게 분노했다. 


인사이트홍콩01


프리지아가 전 세계에 관심을 받은 넷플릭스 연애 리얼리티 '솔로지옥'에서까지도 가짜 명품을 착용하고 출연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솔로지옥'이 인기를 얻었던 중국, 대만, 홍콩 일본 등의 나라에서도 프리지아의 가짜 명품 착용에 관한 뉴스를 보도했다.


프리지아가 '영 앤 리치' 이미지로 많은 이들에게 인기를 얻은 만큼 해당 뉴스는 해외에서도 인기 랭킹 상위권을 차지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해외에서까지 '짝퉁' 명품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프리지아의 이미지 추락은 물론이고 한국의 이미지 실추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인사이트ET투데이


한편, 프리지아는 '솔로지옥'에 출연한 이후 유튜브 구독자 190만 명을 돌파하며 수많은 예능의 러브콜을 받았다.


그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JTBC '아는형님'의 촬영을 마친 상태다.


가짜 명품 착용 논란으로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산 프리지아의 촬영분이 예정대로 방영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Instagram 'dear.zi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