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미드 마이·원딜 티모'로 롤 시작한 아들 게임 못하게 막으려는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아는 와이프'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최근 들어 리그 오브 레전드를 시작한 아들을 둔 아빠는 고민이 깊어졌다.


일반적인 경우라면 게임이 아이에게 안 좋은 영향을 끼칠 것을 걱정하겠지만 이번은 경우가 달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들 롤 못하게 하고 싶은데 방법이 없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아들이 롤을 시작했는데 못하게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달라"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SNL 코리아'


여기까지라면 게임하는 자녀를 둔 부모의 흔한 고민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의 이유는 남들과는 달랐다.


그는 "아들이 욕먹는 건 상관없는데 내 명예를 지키지 못할 것 같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미드 마이, 원딜 티모 이런 것만 골라서 한다. 트롤러..."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은 게임 내에서 트롤성 플레이를 하는 아들이 '패드립'을 들으면 가만히 있는 자신이 욕을 먹는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인사이트티모 / 리그 오브 레전드


실제로 미드 마이와 원딜 티모는 플레이 여부와 상관없이 고르는 것만으로도 같은 팀의 욕설을 유도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픽 보니까 이미 수없이 욕 드셨을 듯", "신선한 게임 금지 사유다", "아버지랑 아들이 사이가 좋아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게임 내에서 쉴 틈 없이 잔소리를 해라", "픽만이라도 바꾸게 해보자" 등의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