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 공짜로 마시라는 편의점 사장 말에 '1L'짜리 커피 고른 알바생

인사이트SBS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1L 커피 골랐다고 핀잔 주는 사장님 때문에 의욕이 떨어진다..."


어느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의 하소연 글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편의점 사장이 쪼잔 vs 알바가 눈치 없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자신을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의 글이 캡처돼 담겼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알바하는데 의욕이 떨어진다"라는 말로 서두를 시작한 A씨는 사장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대화 내용에 따르면 근무 중인 A씨에게 사장은 "마시고 싶은 거 마시고 사진 찍어보내줘"라고 말했다. 이에 A씨는 1L짜리 커피음료의 사진을 첨부하며 "이거 마셔도 될까요"라고 물었다.


당황한 사장은 "이건 너무 크지 않아? 다 마시기도 힘들지 않나..."라며 "간단한 거 하나 마셨으면 좋겠는데"라고 답했다.


A씨는 "결국 박카스 고르고 내 돈으로 사먹었다"라며 "사장이 쪼잔하다"라고 적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복수노트2'


해당 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의 의견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뉘었다.


먼저 '알바가 눈치 없다'고 말한 이들은 "배려해준 거 같은데 1L는 너무하지 않냐", "목마르면 바로 하나 마시라는 말이지 본전 뽑는 걸 고르다니", "한번에 다 마시지도 못할 거 일부러 비싼 거 고르는 거냐", "욕심이 너무 많아 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사장이 쪼잔하다'라고 말한 누리꾼들은 "마시고 싶은 거 마시랬으면 그냥 줘야 하는 거 아니냐", "알바가 눈치가 없긴 했지만 굳이 못 먹게 하는 건 쪼잔한 거 같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여기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 


마시고 싶은 음료를 마시라는 말에 1L 음료를 덥석 고른 편의점 알바생이 눈치가 없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간단한 음료를 마시라는 사장이 인색하다고 생각하는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