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지적 받자 '레게머리→생머리'로 등장한 '펜하3' 로건리 친형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3'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펜트하우스 3' 알렉스(박은석 분)가 레게머리가 아니 다른 헤어스타일로 등장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3'에서는 도박을 하러 간 백준기(온주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준기는 과감한 베팅으로 눈길을 끌었고, 결국 승리를 따내며 많은 돈을 획득했다.


백준기는 도박에서 진 사람에게 돈 한 묶음을 건네기도 하며 승리의 기분을 만끽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3'


이후 백준기는 다음 상대를 받았다.


돈 뭉텅이와 술병을 탁자에 강하게 내려놓고 앉은 다음 상대는 바로 알렉스였다.


알렉스는 "잘 돼가, 친구? 여기서 뭐 하는 거지?"라고 백준기에게 말을 건넸다.


이어 그는 "나 기억하지? 로건 형, 알렉스"라며 백준기를 무섭게 째려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3'


그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토끼 눈이 된 백준기는 아무 말도 못 하더니 시선을 피했다.


앞서 알렉스는 굵은 레게머리, 얼굴과 온몸을 뒤덮은 타투 등 거친 이미지로 방송된 후 아프리카계 미국인 및 흑인 문화를 희화화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논란이 지속되자 박은석은 인종차별 의도가 없었다는 입장문을 올렸고, '펜트하우스 3' 측은 알렉스의 헤어스타일 변경을 예고했다.


실제로 이날 방송에서 알렉스는 레게머리가 아닌 긴 생머리로 나타난 만큼 앞으로도 알렉스의 레게 머리는 보기 힘들 전망이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3'


인사이트Instagram 'sbsdrama.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