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찜에 목장갑 들어있었다'는 배민 리뷰에 달린 사장님의 반전 댓글

인사이트배달의 민족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김치찜에 목장갑이 들어있었다는 배달의 민족 리뷰에 식당 사장님은 고민 끝에 장문의 답글을 달았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모았던 김치찜 목장갑 사건을 기억하는가.


김치찜을 배달시킨 고객이 "음식에 목장갑이 빠져 있었다"라는 내용과 사진을 배민 리뷰에 남긴 것이 그것이다.


해당 글이 SNS에서 이목을 끌자 식당 사장은 고민 끝에 댓글을 남겨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치찜을 배달한 업주는 댓글에서 "해명 아닌 해명을 해야 할 듯 해서 댓글을 남긴다"라며 "저 글에서는 2개월 전이라고 나와 있지만 4개월 전의 일이다"라고 서두를 시작했다.


인사이트배달의 민족 /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단언할 수 있는 건 매장에서는 절대 장갑을 넣지 않았다"라며 "실수로도 들어갈 일도 없는 게 매장에서 빨간색 목장갑을 쓸 일도 없어 매장에 있지도 않은 물건이었다"라고 주장했다.


CCTV 확인까지 마쳤다는 그는 "이해가 안 되는 건 만약 저런 일이 있었다고 하면 매장으로 연락 줘 욕을 한 바가지 하셔도 될 텐데, 저희는 매장으로 연락조차 받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해당 사진이 게재된 이후 고객 몇몇이 식약처에 신고해 위생검열도 몇 번이나 받았다는 업주.


그는 배민 측에서는 손님 리뷰이기에 지워줄 수 없다는 답변을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업주는 쿠팡이츠 새우튀김 사건 이후 다시 배민에 연락해 보니 '내용을 봐도 음해성이 있지만 어쩔 수 없다. 그래도 최대한 알아보겠다'라는 식의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배달의 민족 / 온라인 커뮤니티

 

업주는 "정말 죄송하다"라며 "저희가 실수했다면 피해 보상 다 해드리고 싶은 심정이다. 연락만 된다면"이라고 글을 마쳤다.


이 같은 업주의 호소에 누리꾼들은 "이 글 볼때부터 목장갑? 하고 의문이 들긴 했다", "정황상 미심쩍긴 하네", "경쟁업체인가", "진짜면 사장님 너무 불쌍하다" 등의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달 8일 서울 동작구의 한 김밥집 점주 A(50대)씨는 새우튀김 3개 중 1개의 색이 이상하다는 고객의 항의 전화를 받다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진 뒤 3주 후 세상을 떠났다.


이후 자영업자 사이에서는 조작이 가능한 리뷰 시스템을 없애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