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끼리 모여 축구하면 "여기 남자 있나" 싶을 정도로 퀴퀴해진다 고백한 최여진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최여진이 함께 땀 흘리며 돈독해지는 축구의 매력에 푹 빠졌다.


16일 네이버TV 등을 통해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골때녀'는 축구에 진심인 여성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축구 예능이다. 각 팀의 감독으로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던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 등이 나선다.


이날 최여진은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여자들도 축구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최여진은 "축구는 인간의 감정을 0에서부터 100까지 다 느낄 수 있어서 한국 사람들이 열광할 수 있는 스포츠인 것 같다. '골때녀'를 통해 여자축구가 사랑받았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축구의 매력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촬영하면서 겪은 바를 언급했다.


최여진은 "'여자가 축구를?' 싶었는데 '세상 이렇게 재밌는 것을 너네들만 했나' 싶더라. 장비를 하나둘 사다가 이제는 집에 축구 옷장이 생겼다"라며 축구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맨땅에 헤딩'


이어 그는 "(축구는) 하나 되는 매력이 있다. 다 같이 할 때 시너지가 있더라. 같이 뛰다 보면 남자 냄새가 난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처음에는 샤방샤방한 냄새가 나다가 '여기 남자 있어?' 싶을 정도로 퀴퀴해진다"라며 지금껏 해본 운동 중 가장 힘들지만 쾌감 있는 운동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골때녀'의 첫 경기는 오늘(1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