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택배가 늦게 오는 이유를 들은 아이가 쿠팡맨에게 편지·간식을 선물했더니...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쿠팡을 이용 중인 한 어린 고객의 훈훈한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마음을 녹이고 있다.


16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감동을 배송해주신 남양주 쿠팡맨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삭막한 요즘 시대 코끝이 찡해지고 눈물을 또르르 흘리게 된 감동 일화가 있어 전하고자 글을 쓰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연에 따르면 A씨에게는 어린 딸이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어느 날 택배를 기다리던 아이가 A씨에게 "엄마 왜 택배 안 와요?"라고 물었다. 이에 그는 "요즘 기사님들이 많이 바쁘시다"라며 "많이 힘드실 거야. 우린 급한 거 아니니 기다리자"라고 말했다.


그러자 딸이 방으로 들어가더니 편지를 적기 시작했다. 이어 냉장고에서 음료와 자신의 간식을 주섬주섬 꺼내 비닐팩에 담아 밖으로 달려나갔다.


딸을 따라 현관문으로 향한 A씨는 깜짝 놀랐다. 그곳에는 택배기사를 위한 따뜻한 마음을 적은 아이의 손편지와 함께 여러 종류의 과자가 담겨 있었기 때문이다.


A씨는 "공부 잘하는 아이이기보다 마음이 따뜻한 아이로 자라주길 바라는데 아직까지 바람대로 잘 자라주고 있는 것 같아 기특했다"고 전했다.


이어 쿠팡 배송 알림이 담긴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을 함께 공개하며 "저녁 11시 이 시간까지 고생하시는 기사님께 한없이 죄송한 마음뿐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그런데 주문한 택배가 다 왔다고 생각했을 무렵 A씨의 폰에 또다시 배송 알림 문자가 왔다.


처음엔 잘못 온 문자일 거라 생각했지만 배송 알림과 함께 담긴 사진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분홍색 물건이 놓여있었다.


이후 물건을 확인한 A씨는 크게 감동했다. 쿠팡맨이 편지가 적힌 선물을 놓고 갔던 것이다.


A씨는 "물건을 보자마자 갑자기 코 끝은 왜 찡해지고 눈앞은 왜 흐려지면서 볼때기에는 뜨거운 뭔가가 왜 흐르는 거냐"라며 몇 장의 사진을 첨부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분홍색 캐릭터 텀블러가 있다. 그리고 텀블러 상자 뒤에는 "쿠팡입니다. 준비해 주신 음료수 너무 감사히 잘 먹겠습니다. 아이에게 꼭 감사하다고 전해주세요"라고 적혀있다.


A씨는 "이 시간까지 배송하시느라 이미 온몸이 녹초가 되었을 텐데 그냥 지나치치 않으시고 선물에 정성 담아 손편지를 써서 다시 가져다 놓고 간 쿠팡맨에게 감동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바쁘고 힘든 이 시간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어떤 모르는 아이의 작은 행동을 큰 감동으로 바꿔주신 남양주시 쿠팡맨님, 이 아이가 오늘의 이 감동을 가슴에 깊이 새겨 훗날 더 큰 감동을 나누는 아이가 될 거라 믿습니다. 직접 감사 인사드리고 싶지만 번호를 몰라 이렇게 인사 전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힘든 시기를 겪고 계신 택배기사님들 항상 건강 챙기시고 안전운전하세요. 존경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