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 "내 얼굴 희한하게 생겨...못생겨 보이기도 한다"

인사이트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스크린으로 돌아온 배우 서인국이 스스로 외모 평가를 하며 망언을 뱉었다.


지난 25일 서인국은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파이프라인' 개봉 기념 인터뷰에 참석했다.


이날 서인국은 유하 감독이 앞서 '파이프라인' 언론시사회에서 했던 발언에 대해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유하 감독은 "서인국이 전형적인 꽃미남은 아니지만 매력이 있고 처음 보자마자 매료됐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은 해당 발언을 놓고 "전혀 당황하지 않았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그는 "스스로도 희한하게 생긴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잘생기기도, 또 어떻게 보면 못생겨 보이기도 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감독님이 내 희한한 비주얼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라며 "가지고 있는 눈매나 분위기가 사람을 끌어당기는 것 같다고 말해주셨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시크, 섹시미가 공존하는 비주얼로 팬심을 녹이고 있는 서인국이 겸손한 자세를 보이자 누리꾼은 인성까지 완벽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영화 '파이프라인'은 대한민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도유꾼들의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다.


지난 26일 베일을 벗은 '파이프라인'은 29일 기준 박스오피스 3위에 랭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