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철석같이 믿은 가오가이 탈락시켜놓고 눈물 흘리더니 자진 퇴소한 '머니게임' 파이 (영상)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머니게임' 파이가 가오가이를 탈락시켜놓고 스스로 게임 현장을 떠났다.


지난 13일 진용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배신과 정치, 4명의 탈락자 발생'이라는 제목의 '머니게임' 7화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참가자들은 투표 2시간 전 광장에 모여 진중하게 대화를 나눈 뒤 각자의 방으로 돌아가 투표를 했다.


재투표까지 거친 결과 공혁준과 전기가 탈락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이후 파이는 이루리와 니갸르에게 다가가 가오가이를 다음 탈락자로 선정하자고 제안했다.


파이의 계략을 전혀 알지 못했던 가오가이는 끝까지 그를 믿는 모습을 보였다. 투표 직전에도 가오가이는 파이 방에 찾아와 너무 걱정하지 말라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죄책감을 느꼈던 탓일까. 홀로 생각에 잠긴 파이는 눈물을 쏟았다.


이후 진행된 투표에서 계획대로 이루리, 파이, 니갸르가 힘을 합치면서 세 번째 탈락자는 가오가이가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다음날 방 밖으로 나온 니갸르는 파이의 방 앞에도 짐들이 나와있는 걸 보고 이상한 낌새를 눈치챘다.


8일차 이후 룰에 따르면 탈락한 사람의 방은 폐쇄가 되는데, 파이의 방문도 굳게 잠겨있었던 것이다. 


파이는 벽에 '아프지 말고 꼭 우승해서 보자!!'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자진 퇴소를 한 것으로 보인다.


YouTube '진용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