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로 번 '1000억' 규모 주식 전 직원에 '플렉스'하는 크래프톤

인사이트크래프톤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게임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게임업체 크래프톤 창업자 장병규 이사회 의장이 1000억원 규모 사재 주식을 전 직원에게 나눠준다.


한 명당 3천만원의 주식을 수령받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6일 장 의장은 사내 메일을 통해 보유 주식을 직원들에게 무상 증여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배틀그라운드


장 의장은 "최대주주이자 자연인 장병규로 메일을 보낸다"며 "크래프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기여한 국내외 모든 구성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달할 방법으로 사재 주식의 증여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주식 증여는 크래프톤 상장 전 마무리될 전망이다.


그는 해외에 있는 크래프톤 구성원들에게도 사재를 출연하기 위한 방법으로 '사재 주식 증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장 의장은 배우자와 함께 크래프톤 전체 주식의 17.47%에 달하는 약 150만주를 소유하고 있다. 이번에 증여할 주식은 장외 평가금액 기준 약 10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장병규 의장 / 뉴스1


현재 크래프톤에는 21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어 1인당 약 3000만원어치의 주식을 수령할 것으로 추정된다.


장 의장은 현재 채용이 예정돼 있는 700명가량 신규 직원들에게도 주식을 나눠주겠단 계획이다.


한편 앞서 크래프톤은 게임업계 연봉 인상 추세에 따라 개발직군 연봉 2000만원, 비개발직군 연봉 1500만원을 일괄 인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