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76%, "자소서 어려워 기업 지원 포기해봤다"

 

취준생의 대다수가 자기소개서 항목 때문에 입사 지원을 포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반기 취업시즌을 앞두고 기업들이 열린채용을 표방하며 '자기소개서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가운데 지난해 취업포털 사이트 인크루트가 대학생 4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가 주목받고 있다.

 

조사 결과 취준생 응답자의 75.6%는 ‘자기소개서 항목이 너무 어려워서 입사 지원을 포기한 경험이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드러났다.

 

취준생 거의 모두라고 할 수 있는 응답자의 99.4%가 자기소개서 작성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다.

 

'자기소개서 항목의 의미를 이해하기 힘들다'는 응답은 62.5%, '자기소개서 항목이 너무 많아 어려움을 겪는다'는 응답은 89%에 달했다. 

 

자기소개서가 지원자의 역량을 평가하는 기준이 된다는 것에 의문을 가진 취준생도 많았다. 응답자의 52.8%는 자기소개서가 서류 평가의 기준이 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응답했다.

 

'자기소개서에서 본인의 역량을 표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가능하다'는 응답이 19.5%로 5명 중 1명에 불과했다. 응답자의 52.8%가 '모른다'로, 27.8%는 '불가능하다'로 응답해 대부분 자기소개서의 실효성에 의문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