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과 똑같았다"...에이프릴 왕따 가해 논란 이진솔 동창이 공개한 '롤링페이퍼'

인사이트에이프릴 진솔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멤버 간 따돌림 때문에 팀을 탈퇴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멤버 진솔에 대한 폭로글이 나왔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에이프릴 진솔 롤링페이퍼 당사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진솔의 동창이라는 글쓴이 A씨는 "(진솔이) 전 멤버 현주님에게 장난친 모습이 저와 초등학교 동창들에게 장난친 모습과 겹쳐 정말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반 친구들에게 이러한 표정을 짓는 것은 물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위아래로 훑어보는 표정까지 너무 똑같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진솔이 과거 쓴 롤링페이퍼도 언급했다.


그는 진솔이 아이돌을 준비할 때부터 '빠순이' 라는 말을 사용했다며 "아이돌을 준비하는 친구가 저런 말을 했다는 것도 제 기준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진솔은 빈번하게 저를 모 그룹의 '빠순이'라고 부르며 키득거려서 하지 말라고 했던 기억이 있다. 한 번 하지 말라고 하면 그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A씨는 "현재는 언급된 가수의 팬도 아닐 뿐더러, 저로 인해 엄한 팬덤이 욕을 먹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몇 년 전 진솔의 이러한 과거 행실을 판에 한번 올린 적이 있지만 고소할 거라고 하는 팬들의 모습을 보면서 대형 로펌을 끼고 있는 기업을 이기기는 쉽지 않아 섣불리 나서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고, 괜히 고소를 당하기 싫어 가만히 있었지만 남을 놀리고, 무시하는 친구가 연예인이 된 모습을 보니 티비나 매체에서 볼 때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드리고 싶은 말씀은 현재 생성되고 있는 짤과 동영상의 모습이 원래 진솔의 모습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진솔을 향해 "너의 이런 행동이 드러났을 때 대부분의 심곡초 출신은 드러날 것이 드러났구나 라고 생각을 했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친구들 인스타 스토리에도 너 관련 내용이 많이 올라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서 더 버티고 있는 건 너에게도 좋지 않고 피해자인 현주 언니에게도 좋지 않은 거 잘 알지 않냐. 너희 부모님 정말 고생하신 거 알기에, 어머니를 보아서, 그래도 네가 데뷔했다고 했을 때 멜론으로 노래 자주 들었는데 나는 네가 꿈을 펼치는 연예계에서까지 어렸던 초등학교에서와 똑같은 태도를 보이는 걸 보고 정말 놀랐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여기서 더 버티고 있는 건 나중에 남아 있던 소수까지 등 돌리게 될 거다. 진심으로 이현주님에게 용서를 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에이프릴 진솔 / 뉴스1 


지난달 28일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의 친동생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는 "(이현주가)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다"라고 폭로했다.


A씨는 이현주가 그 일로 많이 힘들어했고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주장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에이프릴의 소속사 DSP미디어는 "사실무근"임을 강조하며 허위 사실을 유포에 대한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에이프릴 전 멤버인 이현주는 1998년생, 진솔은 2001년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