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왕따 알면 가만있지 않을 듯"···'펜트하우스' 제니 아빠 역인데 언제 나올지 궁금한 허성태

인사이트영화 '히트맨'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SBS 인기 드라마 '펜트하우스2'의 강마리, 제니 모녀가 위기를 맡고 있다.


제니(진지희 분)는 배로나(김현수 분)를 도왔다가 친구들에게 '왕따'를 당하고 있고, 강마리(신은경 분)는 딸을 왕따시키는 주석경(한지현 분)에 분노하며 '펜트하우스'의 최고층에 사는 주단태(엄기준 분)에게 찾아갔다.


딸을 목숨처럼 아끼는 강마리는 주단태에게 밉보이면 피곤해진다는 것을 알면서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강마리는 전날(26일) 방송 말미에서 "주석경 내 손으로 죽일 수도 있다"라고 주단태에게 따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두 모녀를 누가 도울 수 있을까?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펜트하우스2' 시청자들은 교도소에 수감 중인 강마리의 남편이 곧 등장해 강마리, 제니 모녀에 힘을 불어넣어 줄 거라 보고 있다.


실제로 '펜트하우스2'에는 배우 허성태가 제니의 아빠이자, 강마리의 남편 역인 유동필로 출연할 예정이다.


허성태는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 덕에 조폭 등의 역할도 맡은 바 있기에 많은 이들은 그가 주단태에게 위협을 가할 만한 인물로 나올 거라고 추측하고 있다.


범죄를 저질러 복역 중인 강마리의 남편은 딸이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에 강마리 만큼이나 분노할 것으로 보인다.


교도소에서 출소한 모습으로 곧 나타날 허성태가 극에 어떤 반전을 선사할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2'


YouTube 'SBS Dram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