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 사진서 지디가 '턱스크+담배' 피우고 있다며 방역수칙 위반으로 '신고'한 누리꾼

인사이트넷마블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블랙핑크 제니와 빅뱅 지드래곤이 열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 누리꾼이 열애 보도 사진에 나온 지드래곤의 복장과 흡연을 문제 삼으며 방역당국에 신고를 해 화제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의 '턱스크'를 신고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금일 디스패치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시점에 지드래곤이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모습을 포착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했다"라고 적었다.


인사이트Instargram 'xxxibgdrgn'


인사이트질병관리청 페이지 캡처


실제로 이날 공개된 디스패치의 열애설 보도 사진에서 지드래곤은 턱에 마스크를 걸친 채 길을 걸으며 담배를 피우고 있다. 해당 장소가 흡연 장소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A씨는 "충분히 논란의 소지가 될 만한 사진이라 판단되어, 바로 서울시에 방역수칙 위반 의혹으로 신고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에 보낸 민원신청 페이지 캡처 사진을 올렸다.


사진을 올린 그는 "방역당국은 '담배의 경우 기호식품으로 분류, 음식물 섭취에 해당돼 흡연할 때는 마스크 착용 명령의 예외 상황으로 인정된다'라고 하면서도, '흡연은 흡연구역 등 허용된 장소에서의 흡연 시를 의미한다'라는 방역수칙을 발표한 바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질병관리청 페이지 캡처 


이어 그는 "'흡연 시 다른 사람과 2m 이상 거리를 두고 대화를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며, 흡연 전·후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라는 수칙을 강조했다"라고 말했다.


A씨는 "서울시에서는 지드래곤이 흡연했던 장소와 당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여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될 시 엄중 처리하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한편 보도에 따르면 지드래곤과 제니는 1년째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은 지드래곤이 살고 있는 한남동 고급빌라에서 데이트를 주로 했다. 제니는 어머니에게도 지드래곤과의 열애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