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ST유니타스 '키즈스콜레', 자체 개발 콘텐츠로 글로벌 교육 시장 진출 나선다

에스티유니타스의 키즈스콜레는 중국의 시중문화사와 유아 그림책 테라피 프로그램인 '스텝스'의 저작권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스티유니타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에스티유니타스의 키즈스콜레는 중국의 시중문화사와 유아 그림책 테라피 프로그램인 '스텝스'의 저작권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출되는 제품은 '스텝스' 86권 중 6권을 제외한 아이 테라피북(유아용)과 부모 테라피북(부모용)으로 구성된 총 80권이며 초판 부수 1만 세트, 총 80만 권 규모이다.


해외 출판사에 키즈스콜레의 교육 콘텐츠를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특히 '스텝스'는 키즈스콜레가 국내에서 자체 연구∙개발한 콘텐츠라 의미가 더욱 크다.


지난해부터 본격 추진한 수출 계획이 성과를 거두며 키즈스콜레 런칭 4년 만에 순수 자체 콘텐츠의 힘으로 해외 판로를 개척했다는 점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교육열이 높고 규모가 큰 중국 아동 서적 시장은 수학, 과학 등의 지식과 학습을 중시하는 경향에서 최근 아이의 발달 및 심리에 대한 수요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이는 발달이론을 토대로 한 유아 심리 그림책테라피 '스텝스'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면서 키즈스콜레는 중국의 다수 출판사로부터 출판권 계약 러브콜을 받아왔다.


콘텐츠 수입 및 유통에 대해 보수적인 중국 시장의 특성을 감안하면 중국 시장에서도 유효한 콘텐츠의 우수성과 확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중국 시중문화사는 어린이 서적을 비롯해 대중 과학, 인문학, 사회과학 도서를 출간하는 출판사로, 중국 내의 다수 베스트셀러를 기획 및 출판한 경쟁력 있는 기업이다.


탄탄한 모기업 인지도를 기반으로 어린이 도서 분야의 역량을 강화해나가는 한편, 스텝스의 출시 프로모션부터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홍보 및 마케팅 전략까지 설계하며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다.


키즈스콜레 관계자는 "당장의 수출 규모만을 고려하기보다는 테라피 도서 영역에서 스텝스가 지닌 의미와 경쟁력을 가장 잘 이해하며 브랜드와 제품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고 더욱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는 판단 하에 시중문화사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은 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서면으로 진행됐으며, 스텝스는 중국 시중문화사를 통해 시리즈로 제공된다. 어린이 성장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 상황을 인식 및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해 섹션별로 2~3개월간 순차적으로 출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