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성마비 아빠를 친구에게 당당하게 소개했던 9살 수연이의 4년 뒤 근황

인사이트KBS1 '동행'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창 바쁘게 일하고 있는데 학교에 간 9살 딸이 집에 크레파스를 두고 왔다며 아빠에게 전화를 걸었다.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아빠는 학교 근처 해장국집 아줌마한테 부탁하겠다고 했으나 딸은 한사코 아빠가 직접 정문까지 가져다 달라고 했다. 


아빠는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딸 친구들에게 놀림거리가 될까 걱정스러웠다. 결국 그는 정문으로 가지 못하고 구석진 곳에 숨었다. 


이 모습을 발견한 딸. 소녀는 "아빠 왜 여기 있어?"라고 말한 뒤 아빠의 손을 잡고 친구들에게로 끌고 갔다. 자신의 아빠를 친구들에게 소개시켜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동행'


지난 2016년 KBS 동행을 통해 소개된 이 부녀의 모습은 많은 사람에게 잔잔한 감동과 흐뭇한 미소를 안겼다.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는 최근 근황이 전해지면서 다시 재조명되는 중이다. 


아내가 집을 떠난 뒤 홀로 어린 딸을 키우던 뇌성마비 아빠는 혹여 자신의 모습이 딸의 친구들에게 놀림거리가 될까 봐 학교를 찾지 않는다. 


이런 아빠를 기어코 친구들 앞에 세운 딸은 "얘는 민정이고 얘는 해미고 얘는 유진이야"라며 친구들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동행'


딸에게 아빠는 뇌성마비를 앓는 아빠가 아닌 최선을 다해 사는 아빠였다. 아빠를 세상에서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딸은 "아빠가 미소 짓는 게 세상에서 가장 좋아요"라고 말했다. 


그제야 딸의 진심을 알게 된 아빠는 "이럴 줄 알았으면 진작 학교에 한 번 찾아가 볼걸. 나 혼자만 착각했나 보다"며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인사이트KBS1 '동행'


4년 후인 2020년. 최근 초등학교 6학년이 된 딸과 아버지의 근황이 전해졌다. 딸은 전교 회장이 돼 있었다. 


원래 남의 집 소를 돌보는 일을 하던 아빠에게는 후원받은 소 '고맙소'를 잘 돌봐 5마리의 대식구로 만들었다. 


트럭까지 생겨 아빠는 동네 공업사에서 용접을 배워 직접 공업사까지 차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동행'


이제 딸의 친구들도 피해야 할 대상이 아니었다. 아빠는 딸의 친구들을 집에 초대해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기도 했다. 


아빠가 장애를 앓고 있지만 편견에 개의치 않았던 딸을 훌륭하게 성장했고 이런 딸을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잃지 않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부녀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이들은 "마음이 따뜻해진다. 앞으로도 더욱더 행복했으면 좋겠다"라며 두 사람의 힘찬 앞날을 응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