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생 '소고기' 주다가 누나인 큰딸이 먹고 싶다니까 '돼지고기' 구워준 가족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어렸을 때부터 차별당해서 모든 집이 다 저희 집 같은 줄 알았습니다..."


여성은 같이 밥을 먹을 때조차도 남동생과 다른 반찬을 주는 가족들의 행동에 여태껏 모든 차별이 당연한 줄만 알았다.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 없다'라는 말이 있지만 똑같은 부모 밑에서 자랐는데 한쪽은 부모의 사랑을 듬뿍 받고 한쪽은 이와 반대로 차별을 받아왔다면 어떨까.


여기 부모에게 온갖 차별을 겪어온 한 여성의 사연이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아들딸 차별 너무 심한 부모한테 복수하고 싶어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대학생이라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오래전부터 가족들에게 차별을 심하게 받아왔다.


오랜만에 할머니 집을 내려갔을 때 할머니는 A씨와 동생의 고기를 따로 구워줬다. 남동생은 소고기였지만 A씨 앞에 높인 고기는 돼지고기였다.


A씨는 "그래도 할머니랑은 같이 안 살아서 악 감정은 없다"라며 "부모님은 더 심하다"라고 토로했다.


부모님은 동생에게만 다정히 밥을 먹었냐고 물었다. 당연히 A씨에겐 묻지 않았다.


외식이나 배달음식을 먹는 경우에도 언제나 동생이 먹고 싶은 것만 먹기 일쑤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등학교 3년 내내 브랜드라곤 퓨마 반팔 티 딱 한 장 있었던 A씨와 달리 남동생은 브랜드 맨투맨부터 바지 등 모든 것들이 브랜드였다.


언제는 A씨가 시험에서 97점을 받아와 자랑을 하면 부모님은 "왜 100점이 아니냐"라며 칭찬은커녕 지적했다. 동생은 학원이며 지원을 듬뿍 받지만 게임만 하고 성적이 낮다.


또 대학생이 돼 "5만 원짜리 지갑을 사 달라"라는 A씨의 부탁에 부모님은 "네 용돈 모아서 사"라며 사주지 않았다. 대학생인 A씨의 한 달 용돈은 30만 원이다.


슬픈 사연을 전하며 A씨는 "항상 마음속으로 취업만 하면 다 돌려주겠다고 다짐했다"라며 "엄마 아빠가 나중에 늙게 되면 효도는 동생한테만 바라길 바라고 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초등학생 때부터 밤에 혼자 참 많이 울었다"라며 "제가 너무 어린 건지 못된 건지 모르겠다"라고 질문을 던졌다.


부모님과 가족들의 온갖 차별을 당해왔지만 그게 당연한 일이라 생각해 온 A씨.


성인이 되고 차별이 당연한 게 아니었음을 깨달은 그녀의 맘속에는 씻지 못할 상처만 남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