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짜리 '친구 아들' 업어 키우다 17년 후 결혼까지 한 여성

인사이트YAN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한 40대 여성이 15살 어린 남성과 사랑에 빠져 결혼에 골인했다.


겉만 보면 40대 골드미스와 20대 남성의 낭만적인 러브스토리처럼 보이지만 15살 연하 남편이 해당 여성의 '친구 아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많은 사람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YAN은 친구의 어린 아들과 사랑에 빠져 결혼까지 해버린 40세 중국 여성 안나의 사연을 전했다.


안나가 남편을 처음 만난 건 지금으로부터 17년 전, 바로 그가 8살 어린이였던 시절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AN


8살 된 아들을 하루 종일 돌봐주기에 너무 바빴던 엄마는 종종 친구인 안나에게 어린 아들을 봐줄 것을 부탁하곤 했다.


안나는 친구의 아들을 오랜 시간 마치 자기 아들마냥 극진히 돌봤다. 어린 남편 역시 그런 안나를 잘 따랐다.


그렇게 이어온 인연은 무려 17년이나 계속됐고, 긴 시간 동안 안나는 친구 아들에게 이성의 감정을 느끼고 말았다.


아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엄마처럼 자신을 아껴준 안나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AN


결국 이들은 불같은 연애를 시작했고 두 달만에 결혼을 결정했다. 처음 이들이 결혼을 발표했을 때 주변 사람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그중에서 가장 큰 충격에 빠진 것은 바로 안나의 친구이자 남성의 엄마였다.


엄마는 절친한 친구가 며느리가 돼버린 사실을 한동안 받아들이기 힘들어했지만, 곧 둘의 결혼을 허락하며 "행복하기만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해당 사연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을 큰 충격에 빠뜨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