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연습생 시절로 돌아가면 '즐기라'고 말하고 싶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연습생 시절로 돌아가면 하고 싶은 말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오후 4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블랙핑크 지수, 제니, 로제, 리사, 캐롤라인 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제니는 멤버들에 대해 "목표를 향해 달려가던 순간에 한 명이라도 힘이 빠지지 않게 의지를 다질 수 있었다"며 "개개인 스타일도, 감정도 다르지만 다 소화해서 잘 적응하고 소통하는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어 '연습생 시절로 돌아가면 자신에게 무슨 말을 해주고 싶냐'는 질문에 "연습생 시절에 그 순간 만큼도 즐기면서 하라고 말해주고싶다"며 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이어 "그때는 월말평가 한번이라도 잘 하고 싶어서 잘 몰랐는데, 지금도 우리끼리 그 시간이 있어서 잘 하고 있고, 그렇기에 블랙핑크가 있었다고 말한다"며 "그때 내게 열심히 하면 블랙핑크가 될 것이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는 2016년 데뷔 후 단기간에 세계에서 사랑받는 글로벌 스타가 되기까지 놀라운 성과를 보여줬던 4인조 실력파 걸그룹 블랙핑크가 숨 가쁘게 달려온 이야기를 담고 있는 넷플릭스 다큐멘터리다.


다큐멘터리 '소금. 산. 지방. 불'로 호평을 얻은 캐롤라인 서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는 오는 14일 넷플릭스에서 공개.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인사이트YouTube 'YG ENTERTAINMENT'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