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이었는데..." 욕하고 싸워 '손절'한 친구한테 아무렇지 않게 전화를 해봤다

인사이트YouTube '비행시간 AirplaneTim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때 친했는데... 그 친구는 지금 뭐하고 살고 있을까?"


99번의 진심이었지만 1번의 오해로 무너지기도 하는 인간관계. 살다 보면 모든 관계가 좋게 유지될 수 없는 경우도 생기기 마련이다.


친구와 함께 했던 추억의 장소를 지나칠 때면 종종 멀어진 그 친구가 생각나곤 한다.


유튜브 채널 '비행시간 AirplaneTime'에서 오랜 시간 연락이 끊긴 친구에게 전화를 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행시간 AirplaneTime'


멀어진 친구와 오랜만에 전화를 주고받은 남녀는 서로 어색해하면서도 이내 오래 본 친구의 면모를 드러냈다.


영상에 등장한 네 명의 출연자는 각자 다양한 사연으로 연락이 끊긴 친구들을 소개하며 이들과 인연을 다시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멀어진 친구에게 전화를 거는 동안 들리는 적막한 연결음에 이들은 긴장한듯한 표정을 지었다.


연결이 된 사람들도 있었고, 끝내 통화를 하지 못한 안타까운 사람도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비행시간 AirplaneTime'


전화를 건 출연자는 친구와 서로의 안부를 묻기도 하고 "옛날에 우리 있었던 오해를 풀고 싶다"라며 자신의 감정을 전했다.


또 한 출연자는 서로의 잘못을 이야기하며 "밥이나 한 끼 먹자"라는 말을 주고받았다.


입으로는 어색하다는 말을 연신 내뱉었지만 이들의 얼굴은 웃음으로 가득했다.


인사이트YouTube '비행시간 AirplaneTime'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음에 걸리는 친구들이 한 명씩은 다들 있나 보다", "보는 내내 울컥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와는 반대로 "생각은 나지만 연락은 하고 싶지 않다", "사람 관계라는 게 정을 쌓는 데는 오래 걸리지만 정떨어지는 데는 10초도 안 걸린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이 영상을 보시고 그래도 굳이 본인의 자존감을 낮춰가면서 인연을 이어가려고는 하지 마세요. 아닌 인연은 아닌 겁니다!"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오래 함께하다 멀어진 친구가 있다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해당 영상은 약 123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YouTube '비행시간 AirplaneTim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