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역 전문 배우' 문성호 "이젠 모태솔로 같은 순한 역할 맡고 싶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정윤 기자, 박혜성 기자 = "순한 모태솔로 역할이요? 제일 하고 싶은 역할입니다."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스토커 문성호 역할을 맡았던 배우 주석태가 13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악역 전문'이라고 불리던 그는 "사실 모태솔로 같은 역할이 제가 제일 잘하는 것이다"라고 하며 웃었다.


인사이트YouTube '뉴스1 연예TV'


환하게 웃었던 주석태는 취재진이 짧게 연기해달라고 부탁하자 10초도 안 돼서 몰입했다. 주석태에게 역할에 너무 몰입해서 힘들었던 적이 없는지 묻자 "힘들었다기보다 죄스럽거나 나도 모르게 너무 빠졌던 경우가 있다"며 "집에 돌아와서 내가 아까 미쳤었나 생각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주석태는 악역에 계속 캐스팅되는 이유로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염반장 역할을 맡은 것을 꼽았다. 그는 "그 연기로 주목을 많이 받은 후 다음 작품에서도 악역을 소화해달라고 부탁받는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뉴스1 연예TV'


수많은 역할을 거쳐온 주석태는 "전작이었던 MBC의 '붉은 달 푸른 해'의 정신과 의사 윤태주 역과 성격이 가장 비슷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아동 폭력에 대한 응징을 가하는 역할이라 그런지 쉽게 윤태주와 동화됐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시청자의 사랑을 받으며 13일 시청률 3.6%(닐슨 코리아 제공)로 종영했다.


YouTube '뉴스1 연예TV'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