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수업' 박주현 "시즌2 나온다면 개과천선이 관전포인트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뉴스1] 안태현 기자 = 지난달 29일 공개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의 신작 '인간수업'(극본 진한새/ 연출 김진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0대 청소년들의 성매매 문제를 직설적으로 다루며 화제가 된 '인간수업'은 최근 한국 시청자들이 가장 많이 본 넷플릭스 프로그램 1위에도 올랐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돌이킬 수 없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드라마다. '무법 변호사' '개와 늑대의 시간'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과 '모래시계'를 집필한 송지나 작가의 아들인 신예 진한새 작가가 합작했다.


이번 작품에 출연한 청춘배우들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특히 극 중 부모의 어그러진 교육관에 힘들어하다 지수(김동희 분)와 함께 엇나간 선택을 하게 되는 배규리 역을 연기한 배우 박주현(26)은 '인간수업'이 발견한 가장 기대되는 신예들 중 한 명이다. 전작인 tvN '반의반'에서는 첫사랑 이미지로 사랑을 받은 박주현은 이번 '인간수업'에서는 그와 정반대 되는 파격변신을 시도해 열연을 펼쳐 호평을 이끌어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8일 박주현은 '인간수업' 인터뷰를 통해 작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인터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화상으로 진행됐다.


<【N인터뷰】②에 이어>


-연기하면서 무엇에 중점을 뒀나.


▶규리라는 인물이 4명 캐릭터 중에 조금 어려워했던 캐릭터가 맞다. 정의를 내리기 힘든 캐릭터였다. 이 인물을 어떻게 입체적으로 표현할까가 굉장히 관건이었는데 이것 또한 감독님과 작가님과 끊임없이 대화를 하면서 잡아갔다. 청소년 고등학생이다. 자신의 감정도 표현해야하고 또 똑똑함을 표현해야 하기도 했다. 다양하고 섬세하게 표현하는 것에 대해 고민을 했다.


-'인간수업'의 결말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졌나.


▶저는 결말이 좋다고 본다. 제가 규리를 연기했지만 시청자 입장에서 다시 봤을 때도 그들은 사실은 행복하기에는 너무 많은 선을 넘지 않았나 싶다.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는 그 결말이 오히려 주는 게 더 많았다. 이 작품이 현실적이라고 생각했던 것 중에 가장 큰 부분이 결말이라고 생각했다. 만약 추후에 시즌2가 된다고 하면 중요한 관전포인트는 이들에게 과연 개과천선이 있을까다. 저는 살짝 쉽지 않다고 본다. 이미 다른 사람에게 너무 큰 아픔을 겪게 했기 때문에 행복과 멀어지는 그들이 저는 그려진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실제 학창시절은 어땠나.


▶굉장히 활발했다. 운동을 좋아했다. 원래는 여고를 다니다가 남녀공학으로 전학을 갔다. 하지만 남녀공학은 1년만 다니다 졸업을 해서 여고에 대한 추억이 더 많다. 친구들과 함께 피구도 하면서 굉장히 활동적으로 다녔다. 친구들과 모여서 뭔가를 하면 좋은 추억이 될거라 생각해서 부족한 실력이지만 밴드도 함께 하기도 했다.


-새로운 타입의 여성캐릭터로서 고민한 지점이 있었나.


▶사실 많은 작품에서 이렇게 진취적으로 나아가고 사건을 이끌어가는 작품이 많지는 않아서 이 작품을 만나서 행복하고 감사했다. 이런 작품이 앞으로도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또 사건의 중심에 서는 것도 여성이 많다. 저희 제작사 대표님도 여성이시고 같은 여자로서 대화를 많이 하면서 도움을 받았다.


-'인간수업'은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나.


▶주연으로서의 첫 작품이었지만 제목처럼 저한테 너무 좋은 수업이었다. 김진민 감독님과 대화를 하면서 연기적으로도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하고 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어른으로 많은 성장을 했다고 생각한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배규리 역할은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나.


▶제 삶을 돌아보게 만든 역할이다. 내가 사회에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지게 만든다고 생각할 정도였다. 그래서 배규리가 더욱 애착이 간다.


-도전해보고 싶은 연기가 있다면.


▶워낙 몸쓰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액션물이나 장르물을 해보고 싶다.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


▶어떤 캐릭터 어떤 작품을 만나든 굉장히 캐릭터를 매력있게 만드는 배우가 되고 싶다. 믿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인간수업'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